'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여섯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1천만달러의 1위 상금이 걸린 플레이오프 포인트 순위 선두로 나섰다.

우즈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인근 레먼트의 코그힐골프장(파71.7천326야드)에서 열린 플레이오프 세번째 대회 BMW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8언더파 63타를 몰아쳐 4라운드 합계 22언더파 262타로 우승했다.

PGA챔피언십 우승 이후 한달만에 우승컵을 보탠 우즈는 시즌 6승으로 다승 선두를 굳게 지켰고 우승 상금 126만달러를 받아 상금왕(960만7천달러)도 확정지었다.

BMW챔피언십 우승은 1997년, 1999년, 그리고 2003년에 이어 네번째.

특히 플레이오프 4개 대회 가운데 첫 대회를 결장한 뒤 두번째 대회인 도이체방크챔피언십에서 필 미켈슨(미국)에 뒤져 준우승에 그쳤던 우즈는 이번 우승으로 플레이오프 포인트 1위로 올라섰다.

스티브 스트리커(미국)와 아론 배들리(호주)에 1타 뒤진 3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우즈는 '4라운드의 사나이'답게 보기없이 8개의 버디를 쓸어담는 신들린 플레이로 깔끔한 역전 우승을 거뒀다.

중반까지는 앞서거니 뒤서거니 스트리커, 배들리와 선두 경쟁을 펼치던 우즈는 12번홀(파3)에서 10m가 넘는 먼 거리 버디 퍼트를 집어넣으면서 승기를 잡았다.

13번홀(파4)에서도 만만치 않은 거리에서 버디를 뽑아내 3타차 선두로 달아난 우즈는 15번홀(파5)에서는 이글 퍼트가 홀을 살짝 비켜가는 버디에 이어 16번홀(파4)에서 또 한번 버디쇼를 펼쳐 쐐기를 박았다.

드라이브샷이 페어웨이를 벗어난 것은 단 두번 뿐이었고 아이언샷 그린 적중율은 무려 78%에 이른 우즈는 그린에서도 홀당 평균 1.5개꼴에 불과한 컴퓨터 퍼팅으로 펄펄 날았다.

2m 이내 퍼팅 13개 가운데 단 한번 실패했을 뿐 백발백중 퍼팅 솜씨를 자랑한 우즈는 실전 감각을 완벽하게 되찾아 시즌 최종전인 투어챔피언십 제패와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우승 가능성을 활짝 열어젖혔다.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친 배들리가 우즈에 2타 뒤진 20언더파 264타로 준우승을 차지했고 후반에만 3개의 보기를 쏟아낸 스트리커는 3타밖에 줄이지 못하면서 3위(18언더파 266타)로 대회를 마쳤다.

'탱크' 최경주(37.나이키골프)는 버디 5개를 잡아냈지만 더블보기 1개와 보기 3개를 곁들여 이븐파 71타를 치는 부진을 면치 못했다.

공동38위(4언더파 280타)에 그친 최경주는 플레이오프 포인트 5위(1만3천100포인트)로 밀려났다.

이날 1언더파 70타를 친 재미교포 앤서니 김(22.나이키골프)은 공동52위(이븐파 284타)에 머물러 30명만 출전할 수 있는 투어챔피언십에 나갈 수 없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