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에서 뛰고 있는 좌타자 추신수(25)가 사흘만에 홈런포를 재가동했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산하 트리플A 버펄로 바이슨스 소속인 추신수는 4일(이하 한국시간) 뉴욕주 로체스터 프론티어 필드에서 열린 로체스터 레드윙스(미네소타 산하)와 방문경기에 우익수 겸 3번타자로 선발출장, 첫 타석에서 시즌 3호 솔로 홈런을 날렸다.

추신수는 최근 두 경기에서 무안타 침묵에 빠졌지만 이날 5타수2안타, 1타점, 2득점을 올렸다.

시즌 타율은 0.260을 기록했다.

추신수는 1-0으로 앞선 1회초 상대 좌완 선발 데이브 개스너의 2구를 잡아당겨 1점 홈런을 터뜨렸다.

앞 타자에 연속된 홈런으로 상대 팀에 큰 타격을 줬다.

추신수는 3회와 4회에는 각각 3루와 2루쪽 땅볼로 물러났다.

하지만 7회에는 선두타자로 나와 좌익수 쪽으로 시원한 2루타를 날렸고 앤디 마르테의 2루타에 홈을 밟았다.

9회에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버펄로는 5-8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kimy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