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규(33.주니치 드래곤스)가 시즌 6호 아치를 쏘아 올리는 등 3안타 맹타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병규는 28일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계속된 일본프로야구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와 방문 경기에서 중견수 겸 6번 타자로 선발 출장, 6-0으로 앞선 8회 상대 좌완 선발 투수 맷 화이트로부터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화이트의 복판 높은 직구(143㎞)를 밀어친 것으로 비거리는 115m짜리였다.

12일 나고야 돔에서 열린 요미우리전에서 시즌 5호 솔로포를 터뜨린 후 16일 만에 나온 홈런으로 시즌 33타점째이며 5번타자 모리노 마사히코와 연속 타자 홈런이다.

이병규는 이날 100% 출루하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2회 볼넷으로 1루를 밟은 그는 4회 중전 안타를 때렸고 6회 1사 1,2루에서는 좌전 안타로 만루 찬스를 만들며 다쓰나미 가즈요시가 만루포를 터뜨리는 데 징검다리를 놨다.

3타수3안타 3득점의 불꽃타로 시즌 타율은 0.252에서 0.259로 올랐다.

주니치는 홈런포 3방으로 요코하마를 7-2로 꺾었다.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이승엽(31)은 이날 삿포로 돔에서 열린 야쿠르트 스왈로스와 홈경기에서 1루수 겸 5번 타자로 출장, 4타수 1안타로 결승점의 발판을 마련했다.

상대 좌완 선발 투수 이시이 가즈히사에 막혀 2회와 7회 삼진, 4회 우익수 뜬공에 머무른 이승엽은 3-3이던 8회 1사 2루에서 좌익수 앞으로 굴러가는 안타로 1사 1,3루 찬스를 만들었다.

요미우리는 후속 아베 신노스케 타석 때 상대 투수가 폭투를 범한 사이 3루 주자 오가사와라 미치히로가 홈을 밟아 4-3으로 승리했다.

이승엽은 시즌 타율 0.270을 유지했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