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31.요미우리 자이언츠)이 기대했던 세 경기 연속 홈런포를 쏘아 올리지 못했지만 안타 2개를 때리는 호조의 타격감을 뽐냈고 이병규(33.주니치 드래곤스)도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이승엽은 25일 히로시마 시민구장에서 벌어진 일본프로야구 히로시마 도요 카프와 경기에 1루수 수 겸 5번 타자로 선발 출장해 5타수 2안타 2득점을 기록했다.

이틀 연속 대포를 가동했던 전날 3타수 2안타에 이은 두 경기 연속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 시즌 타율은 종전 0.267에서 0.268로 조금 좋아졌다.

다카하시 요시노부가 부상으로 빠지면서 7번에서 5번으로 승격된 이승엽은 후끈 달아오른 방망이로 상대 투수들을 공략했다.

이승엽은 2회 1사 후 첫 타석에서 선발 다카하시 겐(좌완)의 2구째 꽉찬 변화구를 받아쳐 시원한 우전 안타를 만들어냈고 후속 타자 데이몬 홀린스의 적시타로 홈을 밟아 1-1 동점에 징검다리를 놨다.

그러나 3회 2사 만루에서는 볼 카운트를 1-3으로 유리하게 이끌고도 다카하시의 낮은 변화구에 연속 허를 찔렸다.

이승엽은 바깥쪽으로 살짝 빠진 5구를 스트라이크로 선언한 심판의 석연찮은 판정에 불만을 드러냈고 결국 6구째에도 속수무책으로 당해 삼진으로 물러났다.

4회 3루쪽 내야 플라이로 물러난 이승엽은 4-5로 뒤쫓은 7회 무사 무사 1, 2루에서 바뀐 투수 히로이케 고지(좌완)로부터 총알 같은 우전 안타를 뽑아냈다.

요미우리는 계속된 공격에서 4점을 뽑아 승부를 8-5로 뒤집었고 이승엽도 득점을 추가했다.

이승엽은 마지막 타석이던 8회에는 우익수 플라이로 아웃됐고 요미우리는 결국 9-6으로 승리했다.

한편 이병규도 이날 한신 타이거즈전에 중견수 겸 6번 타자로 선발 출장해 2회 좌전안타를 때리며 4타수 1안타를 기록, 연속 경기 안타 행진을 4경기로 늘렸다.

이병규는 이후 삼진 2개와 3루 땅볼에 그쳐 시즌 타율이 0.252가 됐고 주니치는 결국 0-2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chil881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