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31.요미우리 자이언츠)과 이병규(33.주니치 드래곤스)가 나란히 안타를 기록하며 타격감을 조율했다.

이승엽은 27일 도쿄돔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히로시마 도요카프와 홈 경기에 1루수 겸 5번 타자로 선발출장해 4타수 1안타를 기록, 지난 24일 요코하마와 후반기 첫 경기부터 4경기 연속 안타를 뽑았다.

시즌 타율은 0.261(326타수 85안타)을 유지했다.

이승엽은 세번째 타석까지 히로시마의 우완선발 하세가와 마사유키에 꽁꽁 묶였다.

이승엽은 요미우리가 2-0으로 앞선 1회 말 바깥쪽 포크볼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고 3회 2사 1루에서도 시속 143㎞ 짜리 몸쪽 직구에 방망이로 허공을 갈랐다.

6회에 투수 앞 땅볼로 아웃된 이승엽은 8회 2사 2루에서 히로시마의 두번째 투수 우에노 히로후미의 바깥쪽 볼을 받아쳐 중전안타를 뽑았다.

하지만 2루 주자 니오카 도모히로가 홈까지 쇄도하다 아웃돼 타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요미우리는 9이닝을 2안타 무실점으로 막은 좌완선발 우쓰미 데쓰야의 완봉투를 앞세워 3-0으로 이기면서 3연승을 달렸다.

전날 시즌 4호 홈런을 터뜨린 이병규도 주니치 유니폼을 입은 뒤 3번 타자로 처음 출전해 방망이를 매섭게 돌렸다.

이병규는 이날 도쿄 진구구장에서 열린 야쿠르트 스왈로스와 경기에 중견수 겸 3번 타자로 나서 팀이 0-5로 끌려가던 6회 초 2사 3루에서 야쿠르트의 요시카와 마사히로에게서 깨끗한 우전안타를 뽑아 타점을 올렸다.

앞선 1회와 4회에 각각 2루수 뜬공, 유격수 직선타로 아웃됐고 8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날 4타수 1안타를 기록한 이병규의 시즌 타율은 0.249(277타수 69안타)를 기록했다.

주니치는 4-11로 패했다.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noj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