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선수들이 프랑스에서 열리는 유일한 미국LPGA투어 대회인 에비앙마스터스(총상금 300만달러)에서도 상위권을 휩쓸고 있다.

공동 10위 내 12명 가운데 7명이 한국선수들이어서 시즌 5승 합작 기대를 높이고 있다.

출전선수 90명 가운데 28명이나 되는 '코리안 시스터스' 중 첫날 가장 돋보인 선수는 지은희(21·캘러웨이)였다.

한국여자프로골프 상위랭커 자격으로 초청받은 지은희는 26일 오후(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마스터스GC(파72)에서 열린 대회 첫날 6언더파 66타(31·35)를 치며 팻 허스트,브리태니 린시콤(이상 미국)과 함께 공동선두에 나섰다.

2004년 프로가 된 뒤 올시즌 국내에서 2승(휘닉스파크클래식,KB스타투어 2차대회)을 올린 지은희는 3번홀(파4)에서 세컨드샷이 곧바로 홀로 들어가며 이글을 잡는 행운을 안았다.

지은희는 이날 롱게임·쇼트게임·퍼트가 모두 나무랄데 없었다.

샷 정확도는 드라이버샷이 78.6%에 달했고,아이언샷은 83.3%에 이르렀다.

18개홀 중 15개홀에서 버디기회를 맞았다는 얘기다.

퍼트 수도 27개에 지나지 않았다.

선두권에 1타 뒤진 공동 4위는 온통 한국 선수다.

배경은(22·CJ)은 뛰어난 퍼트감각(퍼트 수 24개)에 힘입어 5언더파(버디6,보기1)를 쳤고,김초롱은 후반에만 버디 5개를 잡고 67타로 경기를 마쳤다.

투어 '루키' 홍진주(24·SK)도 보기 없이 버디만 5개 잡고 모처럼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또 김미현(30·KTF) 장정(27·기업은행) 안선주(20·하이마트)는 나란히 3언더파 69타로 공동 7위를 달리고 있다.

약 한 달 만에 투어에 복귀,집중적인 조명을 받고 있는 미셸 위(18·나이키골프)는 전반 언더파 행진을 했으나 후반에만 보기 1,더블보기 1개로 3타를 잃고 상위권에서 미끄러졌다.

1오버파 73타로 국내여자골프 1인자인 신지애(19·하이마트)와 함께 공동 37위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2위를 한 미셸 위는 퍼트 수 31개에서 보듯 퍼트감이 썩 좋지 않았다.

박세리가 불참한 가운데 지난해 챔피언 캐리 웹(호주)은 2언더파 70타의 공동 13위,'골프 여제'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1언더파 71타의 공동 16위로 라운드를 마쳤다.

투어 상금랭킹 1위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는 더블보기를 2개나 한 끝에 이븐파 72타로 공동 26위에 머물렀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