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골퍼'들은 10년 넘게 골프를 쳐도 90타와 100타를 오가는 경우가 많다.

연습을 하고 레슨도 받아보지만 스코어는 제자리다.

스스로도 '골프 지진아'라고 자조할 정도.이런 '지진아' 수준의 골퍼가 전국 아마추어 골프대회에서 우승을 꿈꾼다면 대부분 '정신 나갔다'고 할 것이다.

그러나 그 꿈을 이룬 주말 골퍼가 있다.

IT전문회사인 ㈜에이씨엠의 최성욱 사장(49)이다.

그는 지난해 '조니워커클래식 아마추어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최 사장이 골프에 입문한 것은 1987년.10년이 지나도 스코어는 90타대를 벗어나지 못했다.

"연습도 하지 않고 라운드도 자주 안 했다면 그럴 수도 있겠지만 저는 10년 동안 연습도 많이 하고 레슨도 꾸준히 받았어요.

라운드도 월 3∼4회 했고요.

그런데도 왜 그리 스코어가 줄지 않던지…."

최 사장은 1996년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사업을 준비하던 중 골프를 한번 제대로 배워보자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석 달간 호주로 골프 유학을 떠났다.

그레그 노먼과 함께 선수생활을 한 오지 무어 프로로부터 집중적으로 레슨을 받았다.

그는 석 달간 배우고 온 뒤 6개월가량 필드에 나가지 않고 연습장에서 스윙연습을 했다.

그 결과는 놀라웠다.

이듬해인 1997년부터는 80타대를 거치지 않고 바로 70타대로 들어갔다.

그는 무엇을 배운 것일까.

"스윙을 리듬있고 간결하게 해야 한다는 걸 배웠습니다.

스윙을 쉽게 해야 한다는 것이지요.

코킹이든 헤드업이든 복잡하게 생각지 말고 그냥 자연스럽게 하라는 겁니다.

이를 위해 프로들의 스윙과 제 스윙을 비디오를 통해 분석해주더군요.

100일 정도 집중적으로 배워온 뒤 계속 반복 연습을 했습니다."

최 사장은 호주로 가기 전 평균 드라이버샷 거리가 260야드였으나 '제대로 된 스윙'을 배운 뒤에는 290∼300야드를 넘나들게 됐다.

"백스윙을 크게 해 '오버 스윙'으로 만든 꼬임보다 하체를 잡고 어깨만 틀어주는 꼬임이 더 낫습니다.

백스윙은 짧게 하면서 폴로스루를 크게 하는 것이 거리도 더 나고 방향성도 좋아지더군요.

말하자면 정확한 임팩트가 중요합니다."

그는 정확한 임팩트를 위해 연습장에서 볼을 치고 난 뒤 클럽페이스의 볼 자국을 매번 확인한다.

특히 초보자들의 경우 라운드를 하면서 스코어에 연연해하지 말고 '오늘 내가 의도한 샷'이 몇 개 나왔는지 계산하라고 조언했다.

연습한 대로 샷이 됐는지 체크하다 보면 어느 순간 스코어가 뚝 떨어진다는 것이다.

그는 또 '싱글' 진입을 노리는 골퍼들에게는 "한 라운드에서 '레귤러 온'을 몇 개 했는지 세보세요.

8개 이상만 하면 그날 스코어가 좋지 않더라도 '싱글' 실력자 입니다"라고 덧붙였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