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맏언니' 김미현(30.KTF)이 시즌 두번째 우승을 향해 기분좋은 발걸음을 내디뎠다.

김미현은 22일(한국시간) 뉴욕주 피츠퍼드의 로커스트힐골프장(파72.6천328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웨그먼스 LPGA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6언더파 66타로 단독 선두에 나선 크리스티 커(미국)에게 3타 뒤져 공동 4위가 돼 우승 경쟁에 뛰어들 발판을 마련했다.

지난 2002년 준우승, 2004년 공동 2위, 2005년 공동 10위, 지난해 공동 5위 등 유난히 로커스트힐골프장에서 성적이 좋았던 김미현은 "며칠 전 몸살이 나서 고생했는데 푹 쉬었더니 지금은 감각이 아주 좋다"면서 "코스가 마음에 들어 좋은 성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로커스트골프장은 전장은 짧은 편이지만 페어웨이가 좁은데다 코스 양쪽에 울창한 숲이 들어서있어 장타보다는 정확한 샷이 요구된다.

김미현은 티샷이 단 두 차례 페어웨이를 벗어났을 뿐이고 16차례 버디 찬스를 만들어내는 등 정교한 샷을 뽐냈으나 퍼팅이 다소 부진했고 두 차례 보기 위기를 넘기지 못한 것이 '옥에 티'였다.

2언더파 70타를 친 김영(27), 강지민(27.CJ), 김초롱(23), 김인경(19)이 공동 8위에 포진해 선두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그러나 김미현의 시즌 두번째 우승과 한국 선수 시즌 세번째 우승 길목은 험난할 전망이다.

통산 9승 가운데 8승을 2004년부터 작년까지 3년 동안 일궈낸 커가 이번 시즌 초반 부진을 털어내고 모처럼 선두에 나선데다 '코리언 킬러'로 등장한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도 4언더파 68타를 때려내 1라운드를 3위로 마쳤다.

세계랭킹 1위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와 '장타자' 브리타니 린시컴(미국)이 김미현과 함께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린 것도 부담스럽다.

이밖에 모건 프레셀, 폴라 크리머(이상 미국)도 2언더파 70타를 쳐 8위 그룹에 합류, 치열한 싸움을 예고했다.

작년 이 대회 우승자 장정(27.기업은행)은 1언더파 71타로 기대에 못 미쳤고 메이저대회인 맥도널드 LPGA챔피언십에서 깜짝 스타로 떠올랐던 민나온(19)은 4오버파 76타로 부진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