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베어스의 이재우(27)와 흥국생명의 세터 이영주(27)가 오는 12월 1일 서울 뉴힐탑호텔에서 웨딩마치를 울린다.

두 사람은 지난 2003년 지인의 소개로 만나 약 4년 간의 열애 끝에 혼인서약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우는 "맑고 순수한 영주 씨의 모습을 보며 '이 사람이 내 평생의 반려자구나' 생각했다"고 하며 이영주는 "재우씨는 동갑이지만 배려심이 많고 자상한 모습이 맘에 들었다"고 결혼 결심을 하게된 속마음을 밝혔다.

각각 야구계와 배구계의 대표선수로 활약했던 두 사람은 서로 시즌이 다르다 보니 만나기가 힘들어 주로 전화와 이메일로 연락을 나누며 사랑을 키워왔다고 한다.

이재우와 이영주는 야구와 배구라는 다른 분야의 운동 선수이지만 '운동'이라는 공통분모를 통해 서로를 이해할 수 있게 됐다고 한다.

현재 이재우는 중학교에서 공익근무 요원으로 복무하고 있으며 이영주는 은퇴한 후 대학진학을 앞두고 있다.

두 사람의 결혼식은 가수 김태욱이 대표로 있는 ㈜아이웨딩네트웍스가 주관이 되어 한창 준비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