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31.요미우리 자이언츠)이 역전승의 발판을 놓는 귀중한 안타를 터뜨리며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였고 이병규(33.주니치 드래곤스)는 또 2안타를 터뜨리며 연속 경기 안타를 '7'로 늘렸다.

이승엽은 31일 도쿄돔에서 계속된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와 인터리그 2차전에서 1루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장, 4타수에 1안타를 때렸다.

소프트뱅크 우완 선발 아라카키 나기사의 위력적인 투구에 막혀 1회 삼진, 4회 2루 병살타로 체면을 구긴 이승엽은 0-3으로 끌려 가던 7회 세 번째 타석에서 기회를 잡았다.

이승엽은 아라카키의 몸쪽 직구(142㎞)를 밀었고 방망이가 부러졌지만 탁월한 힘으로 중견수 앞으로 가는 안타를 만들었다.

27일 오릭스전 이후 4경기 연속 안타.
요미우리는 아베 신노스케의 중전 안타와 데이먼 홀린스의 볼넷으로 1사 만루 찬스를 만든 뒤 대타 야노 겐지의 좌월 만루 홈런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이어 8회 3점을 보태 7-3으로 승리하며 3연승을 내달렸다.

이승엽은 8회 1루 직선타로 물러났고 시즌 타율은 0.271을 유지했다.

이병규는 도요하시구장에서 벌어진 라쿠텐 골든 이글스전에서 4타수2안타를 터뜨렸다.

23일 지바 롯데전 이후 7경기 연속 안타에 시즌 14번째 멀티히트(1경기 2안타 이상)다.

그는 2회 좌익수 뜬공으로 잡힌 뒤 4회 1사 후 깨끗한 우전 안타로 포문을 열었다.

6회 삼진으로 돌아섰으나 8회 다시 우전 안타를 추가했다.

시즌 타율은 이승엽과 같은 0.271이다.

주니치는 10-2로 대승하고 선두 요미우리와 격차를 1.5게임으로 유지했다.

주니치의 타이론 우즈는 시즌 20호 아치를 그리며 이승엽(12개)과 격차를 다시 8개로 벌렸다.

이승엽과 이병규는 하루를 쉰 뒤 6월2일부터 각각 세이부 라이온스, 소프트뱅크와 인터리그 2연전을 치른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