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어벡호가 '해결사' 양동현(울산)과 한동원(성남)을 앞세워 올림픽 예선 전승 행진을 이어간다.

핌 베어벡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축구 대표팀은 16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간) 예멘 수도 사나의 알리 알-무젠 모레시 스타디움에서 예멘과 2008 베이징 올림픽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F조 5차전 원정경기를 치른다.

대표팀은 이미 4전 전승으로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지어 승패에 대한 부담은 크지 않다.

하지만 베어벡 감독과 태극전사들은 한 목소리로 올림픽 예선 전승을 다짐해 왔다.

대표팀은 역시 해결사 양동현과 한동원의 한 방에 기대를 걸고 있다.

양동현은 4-3-3 포메이션에서 변함없이 최전방 원톱으로, 한동원은 처진 스트라이커 겸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공격을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

양동현은 올림픽 2차 예선 첫 경기였던 지난 2월28일 예멘과 홈 경기(1-0 승)에서 결승골을 터트려 베어벡호의 순항에 디딤돌을 놓았다.

이후에는 한동원이 날았다.

예멘과 1차전에서 출전 기회조차 잡지 못했던 한동원은 박주영(서울)이 '배치기 퇴장'으로 출전 정지 징계를 당한 뒤 아랍에미리트연합(UAE)과 원정 2차전(3-1 승) 및 우즈베키스탄과 홈 3차전(2-0 승)에서 잇따라 두 골씩 몰아넣으며 최종예선 진출에 큰 힘을 보탰다.

대표팀은 2차 예선 4경기에서 7골을 넣었다.

이번 엔트리에 포함된 선수 중 골 맛을 본 것은 양동현과 한동원 뿐이다.

UAE와 2차전 및 우즈베키스탄과 4차전 결승골의 주인공인 윙 포워드 이승현(부산)과 미드필더 백지훈(수원)은 각각 부상과 경고 누적으로 이번 원정 길에서 제외됐다.

베어벡 감독은 이번 예멘전에서는 그 동안 출전 시간 적었던 선수들에게도 기회를 주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17명만으로 팀이 꾸려져 선택의 폭은 그리 넓지 않아 보인다.

좌, 우 윙 포워드로는 K-리그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이근호(대구)가 김승용(광주)과 함께 출전할 가능성이 높다.

중앙 수비형 미드필더는 이요한(제주)과 오장은(울산)이 나선다.

부상으로 빠진 왼쪽 풀백 최철순(전북)의 자리에는 박희철(포항)이 서고, 오른쪽 풀백은 김창수(대전), 중앙 수비는 전남에서 한솥밥을 먹고 있는 강민수와 김진규가 선발 출전해 포백 수비라인을 구축할 것으로 보인다.

정성룡(포항)이 부상으로 제외돼 골문은 양동원(대전)이 지킬 전망이다.

◇예멘전 예상 선발 라인업(4-3-3)
┏━━━━━━━━━━━━━━━━━━━━━━━━━━┓
┃ ┃
┃ 박희철 이근호 ┃
┣━┓ ┃
┃양┃ 김진규 이요한 ┃
┃동┃ 한동원 양동현 ┃
┃원┃ 강민수 오장은 ┃
┣━┛ ┃
┃ 김창수 김승용 ┃
┃ ┃
┗━━━━━━━━━━━━━━━━━━━━━━━━━━┛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