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파이터 킬러' 모, 토너먼트 우승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27.218cm)이 한 달여 만에 치른 재기전에서 2회 KO 승을 거뒀다.

최홍만은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하와이 닐 블레이즈델 아레나에서 열린 'K-1 월드그랑프리 2007' 번외 경기인 슈퍼파이트에서 마이크 말론(35.미국)을 일방적으로 몰아붙인 끝에 2회 시작 2분48초만에 레프리 스톱(심판에 의한 경기 중단)으로 이겼다.

이로써 최홍만은 지난 달 4일 일본에서 열린 K-1에서 마이티 모(34.미국)에게 생애 처음으로 KO로 패했던 수모를 털어냈다.

또 6월2일 로스앤젤레스 메모리얼 콜리세움에서 미국 프로레슬링 스타 출신인 브록 레스너(30.미국)와 '빅 매치'를 앞두고 자신감을 높이는 계기도 마련했다.

지난 해 12월 바비 오로건(34.나이지리아)을 1회 TKO로 꺾은 지 4개월 만에 다시 승리를 거둔 최홍만의 종합격투기 통산 전적은 11승(3KO.4TKO)3패가 됐다.

앞선 경기에서 노래를 부르며 화려하게 등장했던 최홍만은 이날은 퍼포먼스를 펼치지 않고 굳은 표정으로 링에 올랐다.

경기 시작을 알리는 종이 울리자 최홍만은 초반부터 자신보다 키가 35cm나 작은 말론을 적극적으로 공략, 모두 네 차례 다운을 빼앗으며 완벽한 승리를 거뒀다.

1회 종료 1분여 전 강력한 왼발 니킥(무릎차기)으로 첫 다운을 빼앗은 최홍만은 이후 레프트 훅으로 두 번째 다운을 빼앗았다.

말론은 최홍만의 거센 압박에 이렇다할 반격을 펼치지 못하고 뒷걸음치기에 바쁜 모습이었다.

기세가 오른 최홍만은 2회에서도 니킥으로 세 번째 다운을 빼앗은 뒤 1회 종료 직전 다시 강력한 왼손 훅으로 상대를 완벽하게 제압했다.

종합격투기에서 12전 전승으로 무패행진을 달리던 말론은 최홍만에 첫 패배를 당했다.

한편 민속씨름 출신 김경석(26)은 같은 대회 8강 토너먼트에서 최홍만에게 KO승을 거뒀던 모를 상대로 경험과 기술 부족을 드러내며 1회 1분37초 모의 왼손 훅 한방에 KO로 무릎을 꿇었다.

지난 해 K-1에 데뷔한 김경석은 3전 전패를 기록했다.

강력한 훅이 장기인 모는 지난 달 최홍만과 애틀랜타올림픽 유도 은메달리스트 김민수(32)에서 이어 이날 김경석까지 꺾으면서 '한국 파이터 킬러'로서 유명세를 이어가게 됐다.

모는 이어 준결승에서 얀 노르키야(32.남아프리카공화국)를 2회 KO로 누른 뒤 결승에서도 알렉산더 피츠쿠노프(28.러시아)를 맞아 1회 초 한차례 다운을 당했지만 2회 로우킥과 훅을 연달아 날리며 TKO로 이기고 우승을 차지했다.

또 포환던지기 출신인 김재일(32)은 일본의 사와야시키 주니치(23)와 맞붙었지만 2회 KO로 져 K-1으로 전향한 뒤 2연패를 당했다.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gogo213@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