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홍만, KO승으로 깔끔하게 '명예회복'..."'브록 레스너' 나와"

최홍만이 호쾌한 KO승으로 명예회복에 성공했다.

29일(한국시간) 하와이 닐 블레이즈 델 아레나에서 열린 'K-1 월드그랑프리 2007 하와이 대회 슈퍼파이트에서 최홍만은 하와이 출신 킥복서 마이크 말론과의 대결에서 KO승을 이끌었다.

이로써 최홍만은 지난 달 4일 일본 요코하마에서 마이티 모에게 당한 KO패의 아픔을 말끔히 씻어냈다.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은 "이번에는 실없는 농담도, 재미있는 퍼포먼스도 없다. 반드시 승리해 자존심을 회복한다"는 각오를 경기전 가진 기자회견에서 밝힌바 있다.

이날 대회에선 예고했던 것 처럼 등장퍼포먼스를 하지 않고 굳은 표정으로 천천히 링에 올랐다. 최홍만의 의지를 충분히 확인할 수 있는 모습이었다. 오히려 상대 말론이 흥겹게 춤을 추면서 등장해 대조를 이뤘다.

경기 시작 공이 울리자 최홍만은 자신보다 30cm나 작은 말론을 거칠게 몰아붙였다. 최홍만의 묵직한 공격에 말론은 등을 보이고 도망다니기에 급급했다. 최홍만은 좌우 연타에 주특기인 니킥까지 구사하면서 일방적인 경기를 이끌어 1라운드 후반 최홍만은 말론에게 니킥을 적중시켜 첫 다운을 빼앗았다.

말론은 간신히 일어났지만 이미 전의를 상실한 모습이었다. 눈도 풀린 듯 보였다. 다시 경기가 속개되자 최홍만은 계속해서 말론을 밀어붙였다.

최홍만은 이를 악물고 맹수처럼 말론에게 왼손 훅을 작렬시켜 두번째 다운을 얻었다.

자신감을 얻은 최홍만은 하이킥까지 구사하면서 경기를 끝내기 위해 애를 썼지만 공이 울리는 바람에 경기가 2라운드까지 넘어갔다.

하지만 2라운드에서도 최홍만은 계속해서 니킥을 퍼부어 다운을 한차례 빼앗았다.

최홍만은 마지막 순간 레프트훅을 정확히 작렬시켜 그대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무려 4차례나 다운을 빼앗은 끝에 거둔 완벽한 KO승을 얻었다.

이로써 최홍만은 지난달 4일 일본서 마이티 모에 KO패 당한 수모를 털어내며 종합격투기 통산 11승 3패를 기록했다.

최홍만은 6월 2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종합 격투기 룰로 WWE 출신 특급 스타 ‘더 넥스트 빅 씽’ 브록 레스너(30·미국)와 대결하게 된다.

한편 이날 같은 곳에서 경기에 나섯던 한국인 파이터 김경석과 랜디 김은 잇따라 패배의 쓴 잔을 마셨다.

이날 펼쳐진 경기는 판도라TV는 K-1 코리아 전용 채널(www.pandora.tv/my.k-1kr/)을 개설,1993년부터 현재까지의 모든 K-1 동영상을 무료로 제공한다.

'K-1 월드 그랑프리 2007 하와이 대회'의 '김경석-마이티모'와 바다하리 경기 등 하이라이트인 '최홍만 동영상' 등 '최홍만 vs 마이트 말론' 경기도 판도라TV에서 다시 볼 수 있다.

[ 한경닷컴 뉴스팀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