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 개인은 물론 축구 대표팀에도 불행한 소식이다."

핌 베어벡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무릎 부상으로 장기결장이 불가피하게 된 박지성(26.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소식에 대해 깊은 우려감을 표시했다.

베어벡 감독은 27일 오후 종로구 신문로 축구협회 3층 감독실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이날 오전 축구협회로부터 박지성의 부상에 대한 보고를 들었다"며 "무릎 수술을 받은 이영표(30.토트넘)에 이어 박지성까지 부상으로 아시안컵 출전이 불투명하게 돼 두 선수의 공백을 메워줄 선수를 찾는 게 급선무가 됐다"고 말했다.

베어벡은 이어 "이영표와 박지성에 필적하는 실력을 가진 선수를 찾는다는 것은 어렵지만 국내에는 근접한 실력을 가진 선수들이 있는 만큼 대안을 찾는데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박지성 개인으로도 트레블(리그, UEFA챔피언스리그, FA컵 동시 우승) 달성의 기회가 날아갔다는 게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덧붙였다.

베어벡은 특히 "그동안 박지성의 경기 수가 많아서 우려했지만 정말로 운이 없었던 것 같다"며 "걱정되는 것은 K-리그에서 뛰는 대표급 선수들도 아시안컵 때까지 부상을 당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앞으로 나올 수 있는 부상 선수에 대한 대비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지성과 이영표의 공백을 메울 '대체 요원'의 윤곽에 대해선 "올림픽대표팀과 기존 대표급 선수들 중에서도 여러 명의 대안이 나올 수 있다"며 "하지만 아시안컵을 앞두고 두 차례 월드컵을 치르는 등 대회 경험이 풍부한 선수가 2명이나 빠질 수도 있다는 게 가장 안타깝다"고 밝혔다.

그는 "당장 성적을 내야하는 아시안컵에서 새로운 대체요원들이 심리적 부담을 극복하는 게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