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준형(대구 경신고)이 제14회 파맥스 빅야드배 전국 중고교골프대회에서 개인전과 단체전 우승을 휩쓸었다.

유준형은 26일 충북 충주 임페리얼레이크골프장(파 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고부 최종 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를 쳐 2라운드 합계 3언더파 141타로 우승했다.

이로써 유준형은 단체전에서도 경신고를 우승으로 이끌어 트로피 2개를 품에 안았다.

여고부에서 71타를 친 강다나(대전체고)는 합계 3언더파로 우승을 차지했지만 단체전 우승은 개인전 공동2위(142타)에 오른 허윤경이 선전을 펼친 대원외고에 돌아갔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