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모비스가 2006-2007 현대 모비스 프로농구 챔피언 결정전 1차전에서 부산 KTF를 꺾고 먼저 1승을 챙겼다.

모비스는 19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KTF와 경기에서 `용병 듀오' 크리스 윌리엄스(32점.12리바운드.6어시스트)와 크리스 버지스(24점.10리바운드)를 앞세워 93-79로 승리, 기선을 제압했다.

역대 챔프전에서 1차전을 이긴 팀이 우승할 확률은 80%.
창단 후 첫 통합 우승을 노리는 모비스는 1998-1999시즌과 2005-2006시즌 챔프전에서 내리 7연패를 달리다가 이날 KTF를 상대로 꿀맛 같은 승리를 거뒀다.

시작은 KTF가 좋았다.

초반 애런 맥기(23점.12리바운드)와 필립 리치(12점.7리바운드)의 호흡이 척척 맞은 KTF는 1쿼터를 20-15로 앞서갔다.

2쿼터에도 맥기가 내외곽포를 잇따라 성공시키고 신기성(19점.5어시스트.3리바운드)이 득점을 지원했으나 모비스도 김동우가 3점포 2개를 터트리고 윌리엄스가 12점을 성공시키는 등 둘이 20점을 합작, 맹추격을 가해 KTF는 전반을 39-38로 박빙의 리드를 했다.

모비스의 뒤집기는 `최고의 용병' 윌리엄스로부터 시작됐다.

윌리엄스는 3쿼터 초반 저돌적으로 KTF의 골밑을 돌파, 40-39로 첫 역전을 일궈내더니 추가자유투에 이은 잇단 2점슛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하지만 KTF도 맥기와 신기성, 송영진이 2점슛과 자유투를 부지런히 성공시키면서 야금야금 쫓아왔고, 양팀은 3쿼터 막판 3점슛 공방전을 벌인 끝에 모비스가 70-65로 우위를 지켰다.

4쿼터 역시 윌리엄스의 역할이 빛났다.

모비스는 윌리엄스가 공수 리바운드를 장악하면서 연신 골밑을 돌파하는 가운데 버지스와 우지원, 양동근이 2점슛 릴레이로 협공을 가했다.

최강의 `골밑 듀오'인 맥기와 리치는 뾰족한 역할을 펼치지 못했다.

경기 종료 5분여를 남기고 점수 차가 크게 벌어지자 다혈질의 맥기는 무언가 제대로 풀리지 않는 듯 풀이 죽은 모습이었다.

KTF의 노련한 가드 신기성은 양동근(13점.10어시스트.5리바운드)과 가드 대결에서 크게 뒤지지 않았지만 용병 싸움에서 진 경기였다.

추일승 KTF 감독은 "집중력이 문제였다.

2차전에서만큼은 꼭 승리를 안고 부산으로 가겠다"고 말했다.

유재학 모비스 감독은 "전반 내용은 좋지 못했지만 후반에 경기 흐름이 우리 쪽으로 왔다"면서 "4연패를 했던 작년의 악몽은 내 기억 속에서 지워졌다"면서 챔피언 등극에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2차전은 같은 장소에서 21일 오후 2시50분에 열린다.

(울산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hopem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