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도하아시안게임 골프 2관왕 유소연(대원외고)이 제1회 KB국민은행배 여자아마추어선수권대회에서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유소연은 12일 강원도 원주의 센추리21골프장(파72.6천14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를 쳐 최종 합계 1언더파 215타로 2위 최혜용(예문여고.2오버파 218타)을 3타차로 따돌리고 우승트로피를 차지했다.

2라운드부터 선두로 나선 유소연은 전반에서 보기 3개를 범하고 버디는 1개에 그쳐 부진하게 출발했지만 13번홀(파4)과 15번홀(파3)에서 버디를 낚아 안정을 되찾았다.

유소연과 아시안게임에 함께 출전해 단체전 금메달을 땄던 최혜용은 전반에 보기와 버디를 맞바꾼 뒤 후반 파행진을 벌였지만 17번홀(파4)에서 보기를 저지르며 더 이상 추격하지 못했다.

허윤경(대원외고)은 5오버파 221타를 쳐 김도연(한영외고), 장수화(대원외고)와 동타를 이뤘지만 최종일 성적에서 앞서 3위에 올랐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