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FA컵 축구에서 다시 한번 태극전사간 맞대결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잉글랜드축구협회가 20일(이하 한국시간) 발표한 FA컵 6라운드(8강) 대진 추첨 결과에 따르면 이동국(28)의 소속팀인 미들즈브러는 28일 오전 4시45분 열릴 웨스트 브로미치 앨비언과 재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레딩FC전 승자와 다음달 10일 자정 홈구장인 리버사이드 스타디움에서 4강 진출을 놓고 맞붙게 됐다.

미들브즈러는 웨스트 브로미치와 16강에서 2-2로 비겨 재경기를 치르게 됐으며, 박지성(26)이 활약하고 있는 맨유와 설기현(29)이 뛰고 있는 레딩도 16강에서 만나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오는 28일 오전 5시05분 다시 한번 격돌할 예정이다.

미들즈브러가 챔피언십(2부 리그) 소속의 웨스트 브로미치를 꺾으면 8강에서 다시 한번 태극전사간 대결이 이뤄지게 되는 셈이다.

이영표(30)의 토트넘 홋스퍼는 8강에서 프리미어리그 2회 연속 챔피언인 강호 첼시와 3월10일 자정 원정 경기를 갖는다.

아스널-블랙번 로버스의 재경기 승자는 맨체스터 시티와, 챔피언십의 플리머스는 현재 프리미어리그 최하위에 머물러 있는 왓포드와 각각 4강 티켓을 다툰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