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발' 봤지! ‥ 베어벡號 새해 첫 승전보

한국 축구가 '종가' 잉글랜드의 심장 런던에서 새해 첫 승전보를 전했다.

주인공은 이천수였다.

핌 베어벡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7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크레이븐 코티지스타디움에서 열린 그리스와의 A매치에서 후반 33분 터진 이천수의 프리킥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6위 그리스와의 역대 전적에서 1승1무로 앞섰다.

베어벡호는 작년 7월 출범 이후 3승2무2패를 기록했다.

특히 약체 대만을 빼고는 승리를 거두지 못했던 베어벡호는 제3국 중립경기에서 2004년 유럽선수권대회(유로2004) 우승팀 그리스를 격파하는 전과를 올렸다.

1948년 런던올림픽 이후 59년 만에 런던에서 열린 한국축구대표팀 경기는 교민 1만여명의 '붉은 함성'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그동안 A매치 부진과 도하아시안게임 노메달로 비틀거렸던 한국축구가 7월 아시안컵축구 본선을 앞두고 다시 희망을 지핀 한 판이었다.

박지성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놓고 좌·우 측면에 설기현과 이천수,중앙에 조재진을 배치한 한국은 미끄러운 잔디에 적응하며 조심스럽게 탐색전을 폈다.

초반엔 몸이 무거웠다.

수비와 미드필더진의 폭을 좁히지 못했고 공격 전개도 매끄럽지 못했다.

전반 36분 파니스 게카스의 슛을 김용대의 선방으로 막아낸 한국은 전반 38분 골대 불운에 울었다.

박지성이 오범석의 오른쪽 크로스를 헤딩으로 꽂았지만 오른쪽 골포스트를 스치고 아웃됐다.

후반 초반 그리스가 힘을 내면서 공세를 퍼부었고 베어벡호는 심하게 흔들렸다.

후반 5분과 11분 결정적 위기를 맞았으나 김용대의 선방으로 간신히 실점을 막았다.

베어벡 감독은 후반 30분 조재진을 빼고 김두현을 투입한 뒤 설기현을 측면에서 중앙 공격수로 옮겨 승부수를 띄웠다.

기다리던 결승골은 후반 33분에 터져나왔다.

박지성이 아크 왼쪽에서 프리킥 찬스를 얻어내자 이천수가 키커로 나섰다.

호흡을 가다듬고 감아찬 볼은 미사일처럼 예리한 궤적을 그리며 날아갔다.

199cm의 교체 골키퍼 코스타스 할키아스가 몸을 던졌으나 볼은 그의 손 끝을 스치고 골문 왼쪽 상단 그물을 세차게 흔들었다.

2006 독일월드컵축구 토고전 프리킥 골을 연상케 한 작품이었다.

베어벡호는 짜릿한 승리를 거뒀으나 여전히 한 템포 느린 공격 전개와 집중력 및 골결정력 부족을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