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한국 축구의 지상 과제인 아시안컵축구대회 우승을 향한 제2라운드 경쟁의 막이 올랐다.

핌 베어벡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은 2일 오후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6위의 강호 그리스와 새해 첫 A매치(한국시간 7일 오전 5시 영국 런던)를 치르러 원정길에 오른다.

유럽파와 터키에서 전지 훈련을 하고 있는 국내파는 런던 현지로 합류한다.

베어벡호는 소집 명단을 기준으로 할 때 이번이 '5기(期)'에 해당한다.

지난 해 8월16일 아시안컵 예선 대만전에 앞서 1기를 뽑았고, 9월 이란.대만전 때 2기, 10월 가나.

시리아전에 3기, 11월 이란 원정에 4기 멤버를 소집했다.

그러나 1∼4기는 해외파 동원 여부만 빼면 큰 차이가 없었다.

가나전에는 도하아시안게임에 대비해 23세 선수들을 주축으로 했던 터라 정예 국가대표팀으로 부르기도 어려웠다.

베어벡은 처음엔 국내파만 뽑았고 그 다음엔 해외파를 죄다 소집했다가 다시 국내파 위주로 운영했다.

이번 그리스전 소집 멤버(20명)는 부상으로 중도 하차한 김동진(제니트), 송종국(수원)이 빠지긴 했지만 그동안 실험했던 멤버들을 '종합판'으로 엮어놓은 느낌이다.

프리미어리그 삼총사가 포함됐고 독일월드컵 국내파 핵심과 아시안게임 멤버들이 '황금분할' 형태로 혼합됐기 때문이다.

독일월드컵 최종 엔트리 가운데 절반인 12명이 건재하다.

하지만 새롭게 합류한 8명의 도전이 더 거세다는 점도 간과할 수 없다.

최대 격전지는 수비 라인이 될 전망이다.

이영표(토트넘), 김치곤(서울), 김치우(전남), 오범석(포항), 이강진(부산), 김진규(전남)가 펼칠 경쟁은 구도 자체를 파악하기 힘들다.

이영표를 왼쪽 측면에 놓고 오른쪽에 오범석, 중앙에 김진규를 축으로 하는 시스템을 떠올려볼만 하지만 김치곤, 김치우, 이강진의 쓰임새는 베어벡의 머리를 훨씬 더 복잡하게 한다.

미드필더진은 김두현(성남), 김남일(수원), 이호(제니트)를 삼각 축으로 놓고 여러 변형을 꾀해볼 수 있다.

단 대타로 진입한 오장은(울산)이 변수다.

박지성, 이천수(울산), 염기훈(전북)은 중원의 측면과 공격진을 겸할 수 있다.

공격진에는 조재진(시미즈)에 무게 중심이 간다.

소속팀에서 부침을 거듭한 설기현(레딩)이 어떤 카드로 쓰일지가 판도를 바꿔놓을 수 있다.

전체적으로는 독일월드컵 대표들의 '수성'에 아시안게임 멤버들이 도전장을 낸 형국이다.

K-리그와 차출 갈등으로 카타르 올림픽팀 초청대회에 참가하지 못한 채 중동에서 걸프컵을 관전하다 영국으로 들어간 베어벡의 눈매가 한층 더 매서워져야 할 순간이 다가오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옥 철 기자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