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요정' 김연아(17.군포 수리고)가 제6회 창춘 동계아시안게임 출전을 끝내 포기했다.

김연아는 19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동 하늘스포츠클리닉에서 어머니 박미희씨와 이치상 대한빙상경기연맹 행정부회장, 이풍열 피겨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료를 받은 결과, 부상이 많이 회복됐지만 동계아시안게임 참가로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결국 출전시키지 않기로 했다.

김연아 대신 최지은(18.세화여고)이 대신 동계아시안게임에 나간다.

그는 이달 초 '허리 디스크 초기' 판정을 받았고 하늘스포츠클리닉에서 물리.재활 치료를 받아왔다.

지난 해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제패와 그랑프리 4차 대회 금메달, 그랑프리 파이널 우승으로 한국 피겨 스케이팅 역사를 새로 썼던 김연아 불참으로 한국은 기대했던 동계아시안게임 금메달도 쉽지 않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chil881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