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보이' 박태환(18.경기고)은 얼마나 더 클 수 있을까.

박태환과 베이징올림픽까지 모든 훈련 비용을 지원하기로 후원 계약을 한 수영용품 전문 브랜드 '스피도'는 다음 주에 박태환의 성장판 검사를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도하아시안게임 직전 키가 181㎝였던 박태환은 두달 사이 2㎝가 더 자라 183㎝다.

하지만 이는 세계정상급 선수들에 비해 여전히 모자란다.

박태환의 주종목인 자유형 1,500m 세계기록(14분34초56) 보유자인 호주의 장거리 강자 그랜트 해켓은 198㎝의 거구다.

자유형 400m의 경우 은퇴한 이안 소프가 세계기록(3분40초08)을 갖고 있는데 소프도 역시 195㎝의 장신.
이번 성장판 검사는 박태환의 향후 성장 가능성을 가늠해보기 위한 위한 것이다.

손석배 스피도 마케팅팀장은 "베이징올림픽 금메달을 바라보고 있기 때문에 박태환의 키가 더 컸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며 "최근 1개월 사이에 2㎝나 자랐기 때문에 앞으로도 꾸준히 성장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스피도는 성장판 검사와 함께 근력 테스트와 기초체력 테스트 등 박태환의 현재 몸 상태를 점검하는 전반적인 정밀 검사를 할 계획이다.

검사를 통해 산출된 데이터는 3월 호주 멜버른 세계선수권대회를 앞두고 실시할 예정인 해외전지훈련에서 활용된다.

박태환은 오는 29일께 괌으로 떠나 2주간 훈련을 한 뒤 곧바로 세계선수권대회 개최 장소인 멜버른이나 인근의 시드니의 수영 클럽에서 막판 담금질에 들어가게 되는데 '박태환 전담팀'의 외국인 코치가 정해지면 박태환의 신체 데이터를 제공하고 훈련 방법이나 스케줄 등을 짜도록 할 계획이다.

호주 전지훈련은 현재 5개 가량의 현지 수영 클럽을 놓고 어느 곳을 선택할 지 심사숙고 하고 있다.

이 중에는 해켓이 소속돼 있는 퀸즐랜드 마이애미 클럽과 소프가 은퇴하기 전 훈련했던 뉴사우스웨일즈 SLC 아쿠아도트도 포함돼 있다.

손석배 팀장은 "호주의 수영 클럽 여러 군데에 훈련 제안서를 보냈는데 이번 주말까지 답을 기다려보고 최종 전훈 장소를 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min76@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