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에 실망했다.앞으로 프로축구와 어떠한 협상도 없을 것이다"

핌 베어벡(51) 축구 국가대표 및 올림픽 대표 감독이 K-리그 전 구단의 선수 차출 거부로 카타르 8개국 올림픽팀 초청대회 참가가 무산된 것에 대해 강하게 불만을 터뜨렸다.

베어벡 감독은 17일 오후 아시안컵 축구 본선 상대국이 출전하는 걸프컵 대회 참관을 위해 아랍에미리트연합(UEA)으로 출국하기 전에 가진 인터뷰에서 "대한축구협회가 상당히 양보를 했지만 이러한 결과가 나타났다"면서 "K-리그에 실망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축구협회와 나를 비롯한 대표팀은 지난 해 K-리그 흥행을 위해 많은 배려를 했다.

그러나 이번에 K-리그가 약속을 어겼다"면서 "개인적으로 약속이 이뤄져야 하는 게 옳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또 "올림픽 대표팀이 카타르 대회에 참가했다면 경험을 쌓는 좋은 기회가 됐을 것"이라면서 "한국 축구가 앞으로 잘 되려면 구단과 선수, 팬이 서로 협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리그의 선수 차출에 대한 규정에 대해서는 "규칙과 규정을 따를 것이기 때문에 앞으로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면서 "이제는 K-리그와는 어떠한 양보나 타협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축구협회의 중재 능력의 부족을 묻는 질문과 관련해서는 "그 점에서는 내가 말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면서 "내가 맡고 있는 것은 올림픽 대표팀과 국가대표팀"이라고 말을 아꼈다.

베어벡 감독은 압신 고트비 코치를 대동, 2007 걸프컵이 열리는 아랍에미리트연합 아부다비에 들러 사우디아라비아와 바레인의 경기를 지켜본 뒤 내달 7일 런던에서 열릴 그리스와 A매치를 위해 현지에서 영국으로 바로 이동할 예정이다.

(영종도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gogo213@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