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 상금왕 다승왕 신인왕 등 5개 타이틀을 싹쓸이한 '슈퍼루키' 신지애(18·하이마트)가 불우이웃 돕기 성금으로만 5000만원을 내놓았다.

신지애는 15일 삼성서울병원에서 형편이 어려운 환자들의 치료비에 써달라며 1000만원의 기부금을 전달했다.

불우 학생을 위한 장학금,수재의연금,독거노인 지원금 등의 명목으로 이미 4000만원을 기부했던 신지애는 이로써 올해 받은 상금의 10%가 훨씬 넘는 5000만원을 각종 기부금으로 내놓은 셈이다.

이날 내놓은 성금은 버디 1개당 2만원씩 적립한 402만원에 598만원을 보태 마련한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