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양궁 대표팀의 '맏언니' 박성현(23.전북도청)이 2006 도하아시안게임 개인전 금메달을 목에 걸며 명실상부한 국내 1인자로 자리매김했다.

박성현은 2004년 아테네 올림픽에서도 개인과 단체를 모두 휩쓸며 2관왕에 올랐던 선수로 이번 대회에서도 2관왕이 유력하다.

개인전 예선에서 1위부터 4위까지를 휩쓸었던 한국의 전력상 큰 이변이 없는 한 단체전 금메달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또 박성현은 이번 대회 개인전 금메달로 양궁에서 올림픽, 세계선수권대회, 아시안게임, 아시아선수권대회 등 4개 대회에서 모두 개인전 우승을 한 국내 최초의 선수가 됐다.

박성현은 2001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개인전 금메달을 따냈고 2005년 아시아선수권대회 개인전도 제패했다.

여자 양궁은 국내 대표 선발전이 치열해 아직 박성현 외에는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개인전을 모두 우승해본 선수도 없는 상황이라 박성현의 이런 실적은 높이 평가할 만 하다.

국제양궁연맹(FITA)이 5일 새로 발표한 세계 랭킹에서는 5위에 올라있지만 최근 주요 대회 성적이나 기량으로 봐서는 세계 1인자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박성현은 "매번 국제대회 나올 때마다 금메달을 당연한 것으로 아시니까 오히려 더 부담이 많다"면서 "그래도 기록 경기인 양궁에서 매 번 경기 나올 때마다 이기겠다"고 앞으로 목표를 밝혔다.

2001년 6월부터 국가대표 생활을 시작한 박성현은 전북체고를 나와 2001년부터 전북도청에서 뛰고 있다.

한편 결승전에서 박성현에 패해 은메달을 가져간 윤옥희(21.예천군청)는 "처음 도하에 올 때는 개인전 본선에 뛸 수 있을지도 몰랐다.

그런데 뛰게 돼 기분이 좋았고 단체전에서는 힘을 모아 금메달을 따내겠다"고 말했다.

(도하=연합뉴스) email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