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토리노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안현수(21.한국체대)와 변천사(19.한국체대),'대표팀 새내기' 정은주(18.서현고)가 2006-200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월드컵 4차 대회에서 나란히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현수는 10일(한국시간) 새벽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계속된 대회 이틀째 남자 1,500m 1차 레이스 결승에서 2분17초510으로 '동갑내기' 김현곤(강릉시청)을 0.23초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함께 결승에 오른 송경택(23.강릉시청)은 2분23초776으로 5위에 머물렀다.

여자부 1,500m 1차 레이스 결승에서는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5관왕에 올랐던 정은주(2분30초136)가 김민정(경희대.2분30초227)과 박빙의 승부를 펼친 끝에 0.091초 차로 앞서 1위에 올랐다.

또 결승 진출자 5명 가운데 한국 선수가 무려 3명이나 결승에 오른 여자 1,000m에서는 변천사가 1분33초801로 중국의 '에이스' 왕멍(1분33초840)을 힘겹게 누르고 우승했다.

토리노동계올림픽 3관왕 진선유(18.광문고)는 1분33초862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하지만 남자 1,000m 결승에 올랐던 이호석(20.경희대)은 1분44초545로 최하위에 그쳐 아쉬움을 남겼고 함께 나섰던 김병준(18.광문고)은 준결승에서 실격됐다.

한편 남녀대표팀은 계주 예선에서 모두 조 1위로 결승에 진출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