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원(23.현대백화점)이 프로 데뷔 5년 만에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윤지원은 26일 제주 서귀포시 스카이힐제주 골프장(파72.6천303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 ADT캡스챔피언십 최종일 3라운드에서 2오버파 74타를 치는 부진한 경기를 펼쳤지만 경쟁자들이 잇따라 무너지는 바람에 합계 3언더파 213타로 우승했다.

1타차 선두로 3라운드에 나선 윤지원은 비가 내려 두차례나 경기가 지연되는 바람에 컨디션 조절에 어려움을 겪은 듯 전반에만 무려 보기 4개를 범하며 4타를 잃어 모처럼 찾아온 우승 기회를 날려 버리는 듯 했다.

이 사이 전날 공동 5위던 해외파 김주미(22.하이트)는 타수를 잃지 않고 바짝 따라 붙더니 후반 10번홀부터 12번홀까지 3개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공동 1위까지 치고 올랐다.

하지만 윤지원은 10번홀(파4)에서 첫번째 버디를 낚아 감각을 되찾았고 13번홀(파4)에서 결국 우승을 결정짓는 버디를 보탰다.

9번 아이언으로 친 두번째 샷이 핀 왼쪽 20㎝에 붙으면서 가볍게 퍼트로 마무리한 것.
김주미는 13번홀에서 보기를 한 뒤 16번홀(파4)에서도 보기를 범해 우승권에서 멀어져 합계 1언더파 215타, 공동 3위에 만족해야 했다.

윤지원은 "전반에만 보기 4개를 했지만 자신이 있었다.

자신이 있었기에 후반에 실수없이 버디만 2개를 추가할 수 있었다.

그동안 옆에서 마음을 졸이셨던 어머니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며 눈물을 흘렸다.

2위로 출발했던 홍진주(23.이동수패션)는 전반에 파 행진을 하다 후반에만 보기 2개를 기록하는 바람에 합계 2언더파 214타, 2위로 마감했다.

한편 시즌 4승과 시즌 상금 4억원 돌파를 노렸던 신지애(18.하이마트)는 버디 3개를 보기 3개로 맞바꾸며 타수를 줄이지 못해 이븐파 216타로 공동 6위에 그쳤다.

하지만 신지애는 올 시즌 상금왕과 대상, 신인왕, 다승왕(3승)을 모두 휩쓴데 이어 시즌 평균 타수 69.72타로 한국여자프로골프 사상 처음으로 60대 타수를 기록한 선수가 됐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