핌 베어벡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8일 가나와 친선경기, 11일 시리아와 2007 아시안컵 예선(이상 오후 8시.서울월드컵경기장)을 통해 한국 축구 세대교체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다.

추석 연휴를 반납한 채 5일 오후4시 파주 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 소집, 담금질을 시작할 3기 베어벡호의 화두는 단연 세대교체다.

이번 훈련에 참가할 대표 선수들의 면면을 보면 베어벡 감독의 '물갈이' 의지는 확연하다.

베어벡 감독은 대표팀 명단 30명에 해외파를 대거 포함했지만 23세 이하의 '젊은 피'를 16명이나 선발했다.

당장 12월 열릴 2006 도하 아시안게임을 대비한 포석으로 볼 수 있다.

월드컵 멤버인 대표팀 붙박이 골키퍼 이운재(수원 삼성)를 '소속팀에서 장기간 결장해 경기 감각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는 이유로 과감히 소집 명단에서 제외하고, 러시아 리그에서 뛰고 있는 아시안게임 대표팀 공격수 김동현(루빈 카잔)을 추가 발탁한 것도 베어벡 감독의 향후 대표팀 운영 구상을 엿볼 수 있게 한다.

2006 독일 월드컵 이후 딕 아드보카트 감독에 이어 대표팀 사령탑에 오른 베어벡 감독은 중장기 목표 아래 한국 축구의 세대 교체를 이뤄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지만 이후 대표팀 운영은 그렇지 못했다.

베어벡 감독은 8월16일 대만전을 시작으로 세 차례 아시안컵 예선 경기에서 기존 월드컵 멤버들을 중용했다.

"때가 되면 새로운 얼굴들이 주전 자리를 넘겨받겠지만 세대교체는 이기고 나서 하는 게 더 바람직하다"는 게 베어벡 감독의 주장이었다.

하지만 이번 가나전에서는 '영건'들에게 기회가 주어질 공산이 크다.

베어벡 감독 부임 이후 처음 치르는 친선경기인 데다 당장 아시안게임이 두 달 앞으로 다가와 겸직하고 있는 23세 이하 대표팀의 조련에도 박차를 가해야 하기 때문이다.

월드컵 16강국인 아프리카의 '검은 별' 가나는 신예들이 국제 경기 경험을 쌓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상대다.

독일월드컵에서 아프리카 팀으로는 유일하게 16강에 오른 가나는 마이클 에시엔(첼시), 스티븐 아피아(페네르바체), 설리 알리 문타리(우디네세), 아사모아 기안(모데나) 등 주축 선수들이 모두 포함된 정예멤버로 방한한다.

가나는 4일 일본을 상대로 먼저 평가전을 치른 뒤 베어벡호와 맞붙는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