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짱 골퍼' 홍진주(23.이동수패션)가 프로 데뷔 3년 만에 처음으로 정상에 올라 실력으로 인정을 받았다.

홍진주는 17일 경기 광주 뉴서울골프장(파72.6천501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SK엔크린솔룩스인비테이셔널(총상금 4억원) 마지막 날 3언더파 69타를 쳐 최종 합계 14언더파 202타로 우승컵을 안았다.

첫날부터 끝까지 선두를 지킨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거둔 홍진주는 챔피언 파 퍼트를 성공시킨 뒤 감격의 눈물을 쏟아냈다.

우승 상금은 1억원.
합계 7언더파 209타의 신지애(18.하이마트) 등 2위 그룹과 무려 7타차.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으로 2003년 프로에 데뷔한 홍진주는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하다가 지난 달 레이크힐스클래식에서 공동 5위에 오른 뒤 이번 대회에서 우승까지 차지, 뚜렷한 상승세를 보였다.

상금 랭킹 선두를 달리고 있는 신지애(18.하이마트)와 최나연(19.SK텔레콤) 등 6명이 후발 그룹을 형성해 추격했으나 6타차를 따라잡기에 역부족이었다.

바람은 다소 불었으나 마지막까지 홍진주는 흔들리지 않았다.

2번홀(파5)에서 버디를 뽑아내면서 상큼하게 출발한 홍진주는 8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한 뒤 9번홀(파4)에서 1.5m파퍼트를 놓쳐 주춤하기도 했으나 13번홀(파5)에서 두번째 샷을 그린에 올려 이글을 놓치고 버디를 수확해 추격의 여지를 허용하지 않았다.

곱상한 외모로 작년 KLPGA 베스트드레서에 선정되는 등 `골프 이외의 것'들로 주목을 받았던 홍진주는 이번 대회에서 진정한 골퍼로서 면모를 과시한 셈.
홍진주는 "우승이 실감이 나지 않는다"면서 "이번 우승이 외동딸로서 효도의 시작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무대 진출을 노리는 홍진주는 지난달 중순 JLPGA 퀄리파잉스쿨 1차 예선전을 1위로 통과했다.

홍진주가 2위와 5타차 선두를 굳힌 13번홀 이후부터는 우승을 제쳐놓은 2위 싸움이었다.

신지애와 임은아(22.김영주골프), 공은정(21.하이마트)이 나란히 합계 7언더파 209타로 공동 2위를 했고 최나연은 합계 6언더파 201타로 5위에 올랐다.

`해외파'는 6명이나 출전해 우승을 노렸으나 `국내파'가 완승을 했다.

해외파는 톱 10에 한 명도 들지 못했다.

박지은(27.나이키골프), 김미현(29.KTF)이 합계 4언더파 212타로 공동 11위에 오른 것이 최고 성적이었다.

(광주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hopem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