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공 청소기' 김남일(수원)이 국내 최고 인기 축구 선수로 부상했다.

프로축구연맹은 오는 8월20일 인천 문학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06 삼성하우젠컵 K-리그 올스타전 팬투표 1차 중간집계(7월19일 낮 12시 현재)에서 김남일이 참가자 12만2천901명 가운데 9만9천975표를 얻어 1위에 올랐다고 20일 밝혔다.

2위는 9만6천666표를 획득한 김영광(전남)이, 3위는 9만5천148표의 이천수(울산)가 차지했다.

득표 순위 상위 10위 내에는 2006독일월드컵 축구대회 이후 K-리그에 복귀한 선수가 8명이나 포함돼 '국가대표팀'의 효과가 그대로 나타났다.

대표팀에 들지 못한 최성국(울산.8만3천817)과 이관우(대전.6만9천555)는 각각 6위, 10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2005년 올스타 팬투표에서 1위에 올랐던 박주영(서울)은 7위(서울.7만9천458표)에 머물렀다.

올해 두번째로 실시하고 있는 감독 팬투표에서는 차범근 수원 삼성 감독(6만7천377표)과 허정무 전남 드래곤즈 감독(4만1천97표)이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선두를 달리며 중부팀과 남부팀 감독 후보 1순위에 뽑혔다.

K-리그 올스타전 팬투표는 8월8일까지 계속되며 올스타전 참가 선수는 중부(대전,서울,성남,수원,인천,대구,전북)와 남부(광주,경남,부산,울산,전남,제주,포항)로 나눠 4-4-2포메이션을 기본으로 양팀 포지션별 베스트 11을 선정하게 된다.

베스트11과는 별도로 양팀 감독의 추천 선수 7명씩이 추가돼 각각 18명씩, 총 3
6명이 '별들의 경연'에 초대받게 된다.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gogo21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