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에서 재활 훈련 중이던 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의 공격수 이동국(27)이 비자 재발급 등을 위해 12일 오후 일시 귀국했다.

김현식 포항 스틸러스 사장은 13일 연합뉴스와 전화에서 "어제 이동국으로부터 귀국했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 사장에 따르면 이동국은 1주에서 열흘 정도 국내에 머물면서 독일 체류 3개월이 경과돼 만료된 비자를 재발급받고, 한방치료도 받을 예정이다.

이동국은 지난 4월5일 프로축구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전에서 무릎 전방십자인대가 파열돼 같은 달 12일 독일로 출국, 월드컵 본선 출전 꿈을 접은 채 프랑크푸르트에서 수술을 받고 재활 훈련을 해 왔다.

이동국은 빠르면 10월쯤 그라운드에 복귀할 수 있을 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