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홈런왕' 이승엽(30.요미우리 자이언츠)이 2년 연속 일본프로야구 `별들의 잔치'에 초대를 받으며 6월 최우수선수(MVP)로 뽑히는 겹경사를 누렸다.

올스타 팬 투표 센트럴리그 1루수 부문에서 3위로 밀렸던 이승엽은 4일 팀 동료인 도모카 도모히로 등과 함께 감독 추천으로 뒤늦게 올스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로써 이승엽은 롯데 마린스에서 뛰었던 지난 해에 이어 2년 연속 감독 추천 선수로 꿈의 무대인 올스타전에 참가하게 됐다.

센트럴리그 올스타팀 지휘봉을 잡은 오카다 아키노부 한신 타이거스 감독은 팬 투표에서 앤디 시츠(한신)에 이어 2위를 차지한 구리하라 겐타(히로시마) 대신 홈런 1위(26개)를 질주 중인 이승엽을 선발해 그의 진가를 인정했다.

감독 추천 내야수는 이승엽을 비롯해 리그 홈런 2위인 무라타 슈이치(요코하마) 등 5명으로 채워졌다.

올스타전은 21일 도쿄 메이지 진구 구장과 22일 미야자키 선 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이승엽은 또 일본프로야구기구(NPB)로부터 지난 달 센트럴리그 타자 중 최고의 활약을 펼친 `6월의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돼 30만엔(247만원)의 상금을 덤으로 받는다.

지난 한 달 24경기에 출장, 12개의 홈런을 몰아치며 타율 0.396(91타수36안타)과 18타점의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요미우리 타자가 월간 MVP를 수상하기는 지난 2004년 7월 고쿠보 히로키 이후 1년 11개월 만이다.

이와 함께 같은 센트럴리그 투수 부문에서는 4연속 완투승에 빛나는 사토 미쓰루(주니치)가 MVP로 뽑혔고 퍼시픽리그의 마쓰나카 노부히코(소프트뱅크)와 유이 히데아키(세이부)가 각각 타자와 투수 부문 MVP 기쁨을 누렸다.

이승엽은 이날 오후 도쿄돔에서 열린 MVP 선정 및 올스타전 출전 선수 기자회견에서 "사이토 가즈미(28.소프트뱅크 호크스)와 다시 한번 대결했으면 좋겠다.

또 올스타전에서 홈런을 치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퍼시픽리그 올스타로 뽑힌 사이토는 이승엽이 손가락 부상으로 처음 결장했던 지난 달 8일 인터리그 경기 때 요미우리를 상대로 12개의 삼진을 솎아내며 단 1안타로 묶어 4-0 완패를 안겼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장현구 기자 chil8811@yna.co.krcany990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