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30.요미우리 자이언츠)이 안타 한 개를 추가했지만 팀의 연패 사슬을 끊지는 못했다.

이승엽은 13일 후쿠시마현 후쿠시마구장에서 벌어진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와 인터리그 홈경기에서 8회 2사 1루의 4번째 타석에서 좌전 안타를 때렸다.

이전 타석에서 2루수 땅볼, 유격수 땅볼, 3루수 땅볼로 물러난 이승엽은 4타수 1안타로 시즌 타율이 0.319에서 0.317로 약간 떨어졌다.

요미우리는 2회 고사카 마코토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얻었을 뿐 산발 6안타의 빈약한 공격력으로 1-5로 패해 시즌 최다인 7연패 수렁에 빠졌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