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선주, 16언더 최다 언더파 'V샷' ‥ KB 스타투어 1차전

안선주(19·하이마트)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역대 최다 언더파 우승 타이 기록을 세우면서 프로 데뷔 첫 우승컵을 안았다.

올 시즌 프로에 데뷔한 안선주는 지난 13일 경기 용인 88CC 서코스(파72)에서 끝난 KB국민은행 스타투어 1차전에서 3라운드 합계 16언더파 200타로 최나연(19·SK텔레콤)을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16언더파는 KLPGA 대회 최다 언더파 우승 타이기록으로 2004년 CJ나인브릿지클래식에서 박지은(27·나이키),1995년 크리스찬디올오픈에서 박세리(29·CJ)가 각각 작성한 적이 있다.

통산 2승을 노렸던 최나연은 합계 15언더파 201타로 1타 차 2위에 머물렀고,신지애(18·하이마트)가 14언더파 202타로 3위에 올랐다.

휘닉스파크클래식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노렸던 박희영은 합계 10언더파 206타로 4위에 그쳤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