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명 윤대영(31)이 한국프로골프 SBS코리언투어 2006년 개막전 롯데스카이힐오픈 첫날 깜짝 선두에 나섰다.

윤대영은 13일 제주 서귀포 스카이힐골프장(파72.7찬168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때려냈다.

대회 18홀 최소타 타이 기록이다.

2002년 2부투어 상금왕에 올라 투어에 합류했지만 윤대영은 '톱 10'은 커녕 지난해 이 대회 공동 30위가 프로 데뷔이후 최고 성적일 만큼 알려지지 않은 선수.
작년에 14개 대회에서 여덟 차례 컷오프되는 등 성적이 좋지 않아 시드권을 잃기도 했던 윤대영은 올해 3월 시드 선발전에 다시 응시해 공동 4위로 합격증을 받았다.

윤대영은 "시드를 되찾느라 신경을 많이 써서 이번 대회에서는 욕심없이 경기를 풀어 나간 것이 좋은 스코어를 낸 원동력"이라며 "퍼트 감각이 아주 좋았다"고 말했다.

지난해 허인회(한국체대)가 준우승을 차지해 아마추어 돌풍이 일었던 대회 전통이 이어지듯 아마추어 강성훈(연세대)이 버디 5개를 뽑아내고 보기는 1개로 막아내 2위를 달렸다.

강성훈은 스카이힐골프장 인근 서귀포에서 살고 있다.

지난해 시즌 최종전에서 데뷔 13년만에 우승컵을 안았던 유종구(41.게이지디자인)가 3언더파 69타를 치며 공동3위에 이름을 올려 2개 대회 연속 우승에 디딤돌을 놓았다.

20대의 선두 주자 김대섭(25.SK텔레콤)도 2언더파 70타를 쳐 5위를 달리며 무난하게 첫날을 보냈다.

작년 상금왕 최광수(46.동아제약)는 1오버파 73타로 발걸음이 다소 무거웠고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 박노석(39.대화제약), 강욱순(20.삼성전자)는 나란히 2오버파 74타로 중위권에 그쳤다.

올해 처음 모습을 드러낸 외국인 선수 시드권자 가운데 3언더파 69타를 쳐 공동3위에 오른 가토 히토시(일본) 외에는 눈에 띄는 성적을 내지 못했다.

한편 2001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퀄리파잉스쿨에서 최연소 합격 기록을 세워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지만 성적 부진으로 투어카드를 잃고 코리언투어를 재기의 무대로 삼은 타이 트라이언(미국)은 여자친구가 한국인이라고 밝히면서 코스에 함께 나와 눈길을 끌었다.

트라이언의 여자친구 채하나씨(25)는 미국에서 태어나 미국 시민권을 갖고 있는 교포2세로 이번이 첫 한국 방문이다.

1년4개월전부터 3살 연상의 채씨와 사귀고 있는 트라이언은 "여자친구 때문에 한국에 끌렸다.

한국음식을 좋아하고 특히 냉면을 잘 먹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트라이언은 이날 4오버파 76타를 쳐 컷 통과를 장담하기 어렵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