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을 다친 축구 국가대표팀의 주전 골잡이 이동국(26.포항 스틸러스)이 다행이 아드보카트호 승선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포항 구단에 따르면 5일 프로축구 삼성 하우젠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전에서 오른 무릎을 다친 이동국은 이날 밤 늦게 팀 지정병원인 포항 세명기독병원에서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받은 결과 앞으로 2∼3주의 치료와 휴식이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다. 구단 관계자는 "응급처치가 잘 돼 걱정했던 것보다 부상이 심각하지 않다. 십자인대 등에도 이상이 없다"면서 "담당의사가 2006 독일 월드컵 출전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소견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동국은 5일 홈에서 열린 인천전 후반 39분에 볼을 잡은 뒤 방향전환을 하다 무릎이 뒤틀리면서 그라운드에 쓰러진 뒤 교체됐다. 당초 6일 정밀 검사를 받을 예정이었지만 5일 밤 응급 진단을 받았고, 진통제 등은 맞지 않은 채 부상 부위에 테이핑만 하고 귀가했다. K-리그에서 4경기 연속골의 고공행진을 이어온 이동국은 대표팀 승선에 대한 유려는 털어냈지만, 오는 8일 부산 아이파크와 원정 경기를 시작으로 프로축구 무대에서는 잠시 득점포 가동을 중단할 수 밖에 없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