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강' 한국 남녀 쇼트트랙 대표팀이 2006 국제빙상연맹(ISU) 세계 쇼트트랙 팀선수권대회 동반 우승을 향해 한 걸음 다가섰다. 한국 남녀 대표팀은 26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개막된 대회 첫날 예선에서 각각 남녀부 1위를 차지하며 가볍게 결승행을 확정지었다. 안현수(21.한국체대)와 이호석(20.경희대) 등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 메달리스트들이 총출동한 남자대표팀은 이날 예선 1조에서 500m(18점), 1,000m(16점), 3,000m(8점), 5,000m계주(10점) 등에서 총점 52점을 따내 중국(31점)과 이탈리아(21점) 등을 큰 점수 차로 제치고 선두를 지켰다. 특히 이호석은 500m, 1,000m, 3,000m, 5,000m 계주 등 전종목에서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해 한국의 결승행을 이끌었다. 또 여자대표팀 역시 예선 1조에서 총점 41점으로 중국(35점)과 이탈리아(26점)를 따돌리고 손쉽게 결승에 올랐다. 한국 여자대표팀의 에이스 진선유(18.광문고)는 동계올림픽 3관왕답게 500m 1위를 시작으로 1,000m와 3,000m, 3,000m 계주 등 전종목에서 모두 1위를 석권하는 놀라운 기량을 선보였다. 한편 예선 2조에서 캐나다는 남녀부 모두 1위를 차지해 결승에 직행했고, 남녀부에서 각조 예선 2-3위를 차지한 미국, 일본, 중국, 이탈리아 등 4개국이 패자부활전을 거쳐 마지막 결승행 티켓 2장을 차지하게 된다. 한국 남녀 '태극전사'들은 27일 새벽 결승전을 치르게 된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