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 코올리나골프장에서 열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필즈오픈은 '새별'들의 경연장이 될 전망이다. 3일 대회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이미 출전이 확정된 재미교포 골퍼 위성미(17.나이키골프)에 이어 올해 신인왕을 다툴 것으로 보이는 미야자토 아이(일본)와 모건 프레셀(미국)이 이 대회에 출전한다. 이에 따라 LPGA 투어의 미래를 이끌어갈 '새별' 3명이 시즌 초반부터 이 대회에서 격돌하게 된다. 일본 아마추어 무대를 휩쓸었던 미야자토는 18세 나이로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 데뷔해 2년간 11승을 따낸 뒤 지난해 LPGA 퀄리파잉스쿨에서 수석 합격했고, 최연소 US여자오픈 본선 진출 기록을 갖고 있는 프레셀은 작년 US여자오픈에서 준우승을 하면서 스타덤에 오른 신인. 특히 미야자토와 프레셀은 "미셸 위와 실력으로 겨뤄 이기겠다"고 공언해왔기에 필즈오픈은 이들 세 명의 자존심을 건 한판 승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필즈오픈은 일본 도쿄의 빠찡꼬 업체인 필즈기업이 타이틀 스폰서를 맡아 올해 창설한 대회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