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선수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진출하는데 주요 통로로 각광받고 있는 2부투어 퓨처스투어가 연령제한을 1년 하향 조정했다.


퓨처스투어는 "현행 만 18세 이상으로 규정된 선수 연령 제한을 만 17세 이상으로 낮춘다"고 1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퓨처스투어 퀄리파잉스쿨에서 수석 합격했으나 오는 7월 만18세가 되는 김송희(제주관광산업고)가 낸 탄원을 퓨처스투어 사무국이 수용함에 따라 이뤄진 것이다.


이 같은 연령 제한 하향조정에 따라 김송희는 물론 2002년 US여자주니어골프선수권대회 우승자 박인비(17)도 올해 퓨처스투어에서 뛸 수 있게 됐다.


한편 퓨처스투어의 조치는 만 18세가 넘지 않으면 프로로 뛸 수 없도록 규정한 LPGA 투어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