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체인지업의 일종인 스플릿 핑거드 패스트볼(SF볼)로 80년대를 주름잡았던 브루스 수터(53)가 원투수로는 역대 4번째로 명예의 전당에 오른다.

수터는 11일(한국시간) 10년차 이상의 베테랑 야구 기자들로 구성된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 투표 결과 총 520표 중 400표를 얻어 76.9%의 득표율로 명예의 전당 티켓을 거머쥐었다.

올해 후보에 오른 29명 가운데 유일하게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리게 돼 더욱 각별했다.

구원 투수가 명예의 전당에 입회하는 것은 호이트 윌헬름(1985년), 롤리 핑거스(1992년), 데니스 애커슬리(2004년)에 이어 4번째다.

1976년 시카고 컵스에서 데뷔한 수터는 세인트루이스(1981년)-애틀랜타(1985년)를 거쳐 1988년 은퇴할 때까지 12년 동안 300세이브, 68승 71패(방어율 2.83)의 기록을 남겼고 역대 세이브 순위에서는 19위에 올라 있다.

1979년에는 6승6패 37세이브(방어율 2.22)의 성적으로 투수 최고 영예인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수상했다.

수터는 은퇴 후 5년 후부터 명예의 전당 입당 후보가 될 수 있는 규정에 의거, 13번째 도전 만에 꿈을 이뤘다.

올해 처음 명예의 전당 입당에 도전한 14명을 포함, 나머지 28명은 통과 득표율인 75%를 얻지 못해 내년을 기약해야 했다.

보스턴 레드삭스의 주포로 활약했던 짐 라이스와 통산 310세이브를 거둔 리치 고시지는 각각 64.8%와 64.6%를 얻는데 그쳤다.

통산 478세이브로 이 부문 1위를 지키고 있는 리 스미스도 234표(45%)만 받았다.

이들은 내년 '영원한 3할 타자' 토니 귄, '철인' 칼 립켄 주니어, 홈런왕 마크 맥과이어 등 새로 자격을 얻은 슈퍼스타들과 명예의 전당 입당을 놓고 다시 치열한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