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쇼트트랙 유망주 정은주(18.서현고)가 금메달 5개를 쓸어담으며 여자 주니어 세계 랭킹 1위에 올랐다.

정은주는 9일(한국시간) 루마니아 미에르 쿠레아 치우크 빙상장에서 막을 내린 2006주니어 쇼트트랙 선수권대회 마지막날 여자 1,000m와 2,000m 계주에서 잇따라 1위를 차지해 금메달 2개를 챙겼다.

이로써 정은주는 1,500m 및 500m에서 따낸 금메달을 2개를 포함해 이날 2개를 추가하면서 총 4개의 금메달로 총점 115점을 따내면서 개인종합 1위에도 올라 5관왕의 위업을 달성했다.

정은주는 이날 여자 1,000m에서 1분33초494의 기록으로 대표팀 후배 최정원(16.신목중)을 0.99초 차로 앞서 1위에 오른 뒤 계주종목에서 박선영(17.신목중), 최정원과 함께 호흡을 마춰 또 하나의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최정원은 이번 대회에서 3개의 은메달을 따내 정은주에 이어 여자 개인종합 2위에 올랐다.

이날 남자부에 출전한 이정수(17.광문고)도 남자 1,500m 슈퍼파이널에서 금메달을 추가하면서 대회 첫날 1,500m 은메달을 합쳐 총점 76점으로 남자 개인종합 1위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