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33.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참가를 앞두고 `투수 조련의 대가'인 김성근(64) 전 LG 감독(현 일본프로야구 롯데 마린스 코치)으로부터 특별 피칭 지도를 받았다.

박찬호는 6일 오전 10시부터 2시간 가량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실외 골프연습장에서 김성근 전 감독이 보는 앞에서 직접 공을 던진 뒤 김 감독의 조언을 들었다.

박찬호는 이날 80개 정도의 공을 뿌렸고 김 전 감독은 다리를 올렸을 때 투구 밸런스를 잡는 방법과 체중 이동 및 릴리스 포인트 위치 잡는 법 등에 대해 직접 자세 교정까지 해주며 지도했다.

이번 특별 수업은 지난해 12월11일 박찬호가 자신의 국내 결혼 피로연장을 찾은 김 감독에게 지도를 부탁한 것이 계기가 됐다.

김 감독은 지난 2002년 LG 사령탑에서 물러날 때까지 16시즌 동안 무려 5개팀 감독으로 활동하며 치밀한 `통계 야구'를 앞세워 지도력을 인정받았고 특히 투수 조련에 관한 한 국내 최고의 능력을 인정받았던 인물.

박찬호는 잇단 부상으로 고전했던 2003년 시즌 후 김 감독에게 투구 내용을 담은 비디오를 보내 투구폼 등에 대한 간접 지도를 받았고 지난 해에도 자신의 훈련 스케줄을 보여준 뒤 검증을 받기도 했다.

이날 투구를 지켜본 김 감독은 "투구 흐름이 끊기는 것은 많이 좋아졌지만 공을 던질 때 동시에 몸도 끌려나가 파워에서 손해를 보고 있었다.

이 때문에 공에 체중을 싣지 못한 채 팔로만 스윙하고 있다"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는 이어 "지난 해에도 전반기에 밸런스가 잡혀 있었지만 후반기 밸런스가 무너져 팔만으로 던지는 경우가 많았다.

날씨가 추운 데다 본격적으로 던지지 않았기에 일단 체크만 했고 다음에 일정을 정해 다시 봐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찬호는 오는 9일 WBC 대표팀 유니폼 발표회에 참석한 뒤 10일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출국, 보스턴 레드삭스 트레이너 출신의 이창호씨가 짜준 훈련 일정에 따라 한국 대표팀이 일본 후쿠오카에 집결하는 2월29일 전까지 담금질을 계속한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chil881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