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의 이동국(26)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센트럴시티 밀레니엄홀에서 미스코리아 출신 동갑내기 이수진 씨와 백년가약을 맺었다.


지난 1997년 미스코리아 하와이에 뽑혔던 이수진 씨는 1998년 이동국과 첫 만남 이후 교제를 이어왔다.


이날 결혼식엔 구단 관계자와 팀 동료를 비롯해 앞서 수원에서 열린 2005푸마 자선축구경기에 참가한 선수들도 참석해 두 사람의 앞길을 축복했다.


이동국은 필리핀의 휴양지 세부로 신혼여행을 다녀올 예정이며 신접 살림은 소속팀이 있는 포항에 차렸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