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는 10일 저녁 열린 2006년 월드컵 조추첨에서 프랑스, 한국, 토고와 함께 G조에 편성된 것을 최상의 결과라고 반겼다. 10일 스위스 언론에 따르면 쾨비 쿤 국가대표팀 감독은 프랑스와 첫 경기를 치르게 된데 대해 "실망할 것은 없다. 우리는 서로를 잘 알고 있다. 16강 진출을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스위스는 독일 월드컵 유럽 예선 4조에서 프랑스에 뒤져 2위로 밀렸으나 프랑스와 두번 모두 비기는 저력을 과시한 바 있다. 쿤 감독은 한국이 강팀임을 인정하면서도 2002년 월드컵의 경우, 국내파 선수들을 장기간 조련한데서 이득을 본 셈이라고 말하고 "현재는 많은 선수들이 해외로 나가 있어 이런 방식이 더이상 가능하지 않다. 해볼만 하다"고 말했다. 스위스 국가대표팀의 미드필더인 필립 데겐은 "프랑스와 다시 맞붙게 된 것은 정말 유감이지만 상대를 잘 잘고 있는 것은 이점"이라고 말하면서 "조편성은 정말 해볼만하다"는 소감을 피력했다. 데겐은 "한국팀은 좋은 팀이지만 우리도 약점은 없다. 우리가 16강에 오르기 위해서는 반드시 토고를 이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많은 국제경기에 주심을 본 바 있는 우리 마이어는 "프랑스가 가장 어려운 상대가 되겠지만 결코 이길 수 없는 팀은 아니라면서 비기거나 어쩌면 이길 수도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이 2002년 월드컵 당시 만큼 강하지 않다. (현재의 한국 대표팀은) 당시의 실력이 아니다"고 말했다. 마이어는 다만 한국이 아직도 아시아 최강의 팀 가운데 하나라는 점은 분명하다고 덧붙였다. 스위스 언론은 다른 조에 한국이나 토고보다 강한 팀들이 더 많다면서 정말 훌륭한 추첨결과라고 말하면서 스위스가 조예선을 통과해 H조의 스페인이나 우크라이나와 상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스위스 언론들은 같은 G조에 편성된 아프리카의 토고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아 대수롭지 않다고 판단하는 듯한 모습이었다. (제네바=연합뉴스) 문정식 특파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