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메이저챔피언들의 경연장인 그랜드슬램골프대회에서 통산 6회 우승에 바짝 다가섰다. 우즈는 23일(한국시간) 하와이주 카우아이 포이푸베이골프장(파72.7천81야드)에서 열린 1라운드에서 전반 부진을 딛고 후반에서 타수를 줄여나가 5언더파 67타로 선두로 나섰다. 1998년부터 2002년까지 5연패를 달성했던 우즈는 이로써 3년만에 출전한 이 대회 우승컵 탈환을 눈앞에 뒀다. 작년 이 대회에서 18홀 59타의 최저타수 타이 기록을 세웠던 필 미켈슨(미국)은 2언더파 70타를 쳐 우즈에 3타나 뒤져 2연패에 먹구름을 드리웠다. US오픈 챔피언 마이클 캠벨(뉴질랜드)은 1오버파 73타에 그쳤고 메이저대회 우승자는 아니지만 포인트 랭킹으로 이 대회에 출전한 비제이 싱(피지)은 3오버파 75타로 부진했다. 올해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와 브리티시오픈을 제패하면서 3년만에 그랜드슬램대회에 출전한 우즈는 발목 부상과 경기 위장병 때문에 몸상태가 좋지 않아 경기 도중 화장실로 달려가 구토를 하는 등 고전이 예상됐다. 첫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는 등 전반에 버디 4개, 보기 3개로 들쭉날쭉한 경기를 펼친 우즈는 후반 10번홀(파4)과 11번홀(파3)에서 잇따라 버디를 잡은 뒤 14번홀(파5)에서도 한 타를 더 줄였다. 1라운드를 끝낸 뒤 우즈는 "숲 속에서 구토를 하고 난 뒤 기분이 훨씬 나아졌다. 솔직히 오늘 플레이를 할 때마다 화장실이 어디 있는지 먼저 찾았다"고 말했다. PGA챔피언십 우승자 미켈슨은 15번홀까지 버디 4개, 보기 1개를 기록하며 우즈와 팽팽한 접전을 펼쳤지만 16,17번홀에서 잇따라 보기를 범해 마지막 2라운드에서 우즈를 따라 잡기가 힘들게 됐다. 싱도 중반까지는 다른 3명의 선수들과 근소한 차이를 유지하며 따라 붙었으나 11번홀에서 티샷을 물에 빠뜨리며 쿼드러플보기를 저질러 최하위에 머물렀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