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LPGA투어가 내년부터 플레이오프 제도를 도입,시즌 최종전 우승상금으로 100만달러를 내걸었다. LPGA 공식사이트(www.lpga.com)에 따르면 캐럴린 비벤스 LPGA 커미셔너는 17일(한국시간) ADT챔피언십이 열리는 미국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 트럼프인터내셔널GC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플레이오프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내년 시즌 일정을 발표했다. 가장 주목을 끄는 것은 시즌 마지막 대회인 ADT챔피언십에서 총상금 155만달러 가운데 우승상금으로 사상 최고액인 100만달러를 책정했다는 점이다. 또 상금랭킹 30위 이내 선수만 참가했던 ADT챔피언십 출전 자격도 변경했다. 일단 시즌 상금랭킹 상위 15명에게 출전권을 주고 나머지 15명은 4개 메이저대회와 LPGA가 지정한 미켈롭울트라오픈,HSBC월드매치플레이,에비앙마스터스,삼성월드챔피언십,토너먼트오브챔피언스 등 5개 대회에서 20위 안에 든 선수에게 포인트를 부여해 선발한다. 또 상금순위에 따라 2명에게 와일드카드를 제공,총 32명이 참가하도록 했다. 경기방식도 바꿔 2라운드 뒤 16명,3라운드 뒤 다시 8명을 추려 최종 라운드에서는 8명만 경기를 펼치게 된다. 최종라운드에서는 3라운드까지의 성적을 무시하고 18홀 성적이 가장 뛰어난 선수가 100만달러의 우승 상금을 차지하게 된다. LPGA투어는 내년에 비공식대회 2개를 포함해 모두 34개 대회를 치르며 총상금 규모는 지난해보다 9.4% 증가한 4930만달러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