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강의 야구 드림팀 구성에 나선 한국야구위원회(KBO)가 16일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커미셔너사무국에 선수 차출을 공식 요청했다.

KBO는 이날 메이저리그에 등록된 한국인 선수 13명 중 국내에서 군복무중인 정성기(애틀랜타)를 제외한 12명이 내년 3월 열릴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할 수 있도록 차출해 달라고 공문을 발송했다.

차출 대상 12명 중 투수가 박찬호(샌디에이고), 서재응, 구대성(이상 뉴욕 메츠), 김병현, 김선우(이상 콜로라도), 봉중근(신시내티), 박차승(시애틀), 송승준(샌프란시스코), 이승학(필라델피아), 류제국(시카고 컵스) 등 10명을 차지했고 야수는 최희섭(LA 다저스), 추신수(시애틀) 두 명뿐이다.

야구클래식을 주최하는 미국은 일본에서 활동중인 이승엽(롯데 마린스) 차출도 메이저리그에 요청하라고 전해왔지만 KBO는 일본야구기구(NPB)와 협의한 뒤 구체적인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예비 엔트리 60명 중 해외파가 13명을 차지함에 따라 국내 프로 선수 47명이 대표팀의 부름을 받게 됐다.

KBO는 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된 김인식 한화 감독이 일본 나가사키에서 마무리 훈련을 마치고 귀국하면 12월초 김재박(현대), 조범현(SK), 선동열(삼성) 감독이 참석하는 코칭스태프 회의를 열어 국내 선수를 선발할 계획이다.

1차 엔트리 60명은 마감시한인 1월16일까지 결정할 예정이며 대표팀은 2월 중순부터 오키나와에서 2주간 전지훈련을 가진 뒤 아시아지역 예선전 개막 전날인 3월2일 최종 엔트리 30명을 발표할 계획이다.

16개국이 참가하는 야구클래식은 4개 지역별로 4개국씩 예선을 거쳐 상위 두 팀씩, 총 8개국이 본선 진출한다.

본선에 진출한 8개팀은 4팀씩 2개조로 풀리그를 가진 상위 2팀이 4강 토너먼트에 올라 우승팀을 가린다.

준결승과 결승전은 박찬호가 소속된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의 홈구장인 펫코파크에서 열린다.

한편 일본 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된 오사다하루(왕정치) 소프트뱅크 감독은 스즈키 이치로(시애틀)와 마쓰이 히데키(뉴욕 양키스), 이구치 다다히로(시카고 화이트삭스)는 반드시 국가대표로 선발하겠다고 밝혔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shoele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