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크' 최경주(35.나이키골프)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크라이슬러챔피언십(총상금 530만달러)에서 부진한 출발로 PGA `올스타전'으로 불리는 투어챔피언십 4년 연속 출전에 적신호가 켜졌다. 상금랭킹 37위인 최경주는 2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베이의 웨스틴 이니스브룩골프장(파71.7천230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버디는 1개에 그치고 트리플보기 1개, 더블보기 1개, 보기 4개를 기록해 8오버파, 79타로 부진했다. 이 대회에서 톱5안에 들어야 상금랭킹 30위 이내로 진입, 다음달 4일 열리는 PGA 투어 최종전인 투어챔피언십에 나갈 수 있는 최경주는 최하위인 공동 128위로 밀려 나 컷 통과를 걱정해야할 위기에 놓였다. 2002년 이 대회에서 우승컵을 안았던 최경주는 지난 3일 끝난 크라이슬러클래식에서 우승한 여세를 몰아 좋은 성적을 기대했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평균 퍼터수 2.0개, 그린 안착률 44.4%를 기록하며 크게 흔들렸다. 2번홀(파4) 보기, 3번홀(파4) 트리플 보기 등을 기록하며 전반에만 4타를 잃은 최경주는 후반에도 4타를 더 잃은 채 1라운드를 마무리했다. 함께 출전한 나상욱(21.코오롱엘로드)은 1오버파 72타로 공동 54위에 올랐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불참한 이번 대회에서 제프 브레호트(미국)가 6언더파 65타로 선두에 나섰고 벤 크레인(미국), 레티프 구센(남아공) 등이 4언더파 67타로 공동 2위에 자리하며 그 뒤를 쫓았다. 상금 랭킹 61위인 브레호트는 첫날 선전으로 우승까지 넘보며 투어챔피언십 출전의 가능성을 높였다. 한편 디펜딩 챔피언 비제이 싱(피지)은 3오버파 74타로 공동 104위를 기록하며 하위권으로 처졌다. 올 시즌 4승을 챙겼던 세계랭킹 2위 싱은 지난주 컷오프를 당했던 후나이클래식에 이어 또 한번 컷 통과를 걱정하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