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시즌 프로야구 한국시리즈에서 삼성과 두산이 맞대결을 벌임에 따라 현격한 차이를 보이는 양팀 선수들의 몸값 또한 관심을 끌고 있다. `한국판 양키스' 삼성은 지난해 자유계약(FA) 선수 시장의 대어인 심정수와 박진만 등을 영입해 명실공히 타구단을 압도하는 최고의 부자구단으로 거듭났다. 삼성은 올 시즌 선수 연봉 총액이 49억7천600만원(선수당 평균 1억1천58만원)으로 8개 구단 가운데 최고로 두산 연봉 총액 27억7천300만원(선수당 평균 6천28만원)의 거의 두 배에 달한다. 아울러 올 시즌 연봉 10걸 안에 삼성 선수들이 무려 4명이나 포함된 반면 두산은 단 1명도 없다. 삼성은 간판타자 심정수가 연봉 7억5천만원으로 연봉킹에 오른 가운데 한국시리즈에 제외된 임창용이 5억원으로 3위, 김한수(5위.4억원), 박진만(9위.3억5천만원)이 그 뒤를 이었다. 두산은 거포 김동주가 연봉 3억2천만원으로 12위에 이름을 올렸지만 삼성의 주전 선수들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처지는게 사실이다. 특히 한국시리즈 엔트리에 이름을 올린 양팀 선수 26명을 비교할 때도 몸값 차이는 확연하다. 삼성은 26명의 한국시리즈 출전 선수 가운데 무려 10명이 1억5천만원 이상의 연봉을 받지만 두산은 6명에 그치고 있다. 삼성은 심정수, 박진만, 김한수를 포함해 양준혁(3억3천만원), 진갑용(2억4천만원), 박종호(2억2천500만원), 배영수(2억2천만원), 박한이(1억5천만원), 바르가스(25만달러), 하리칼라(15만달러)가 한국시리즈 출격을 대기하고 있다. 이에 반해 두산은 김동주를 필두로 홍성흔(2억8천만원), 박명환(2억6천만원), 안경현(2억원), 장원진(1억5천만원), 리오스(24만달러)에 불과하다. 하지만 올해 정규시즌 성적을 놓고 볼 때 연봉이 성적에 비례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한국시리즈에서도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삼성은 박진만이 정규시즌 타율 0.249, 7홈런, 박종호가 타율 0.268. 4홈런 등 1억5천만원 이상을 받은 선수 가운데 3할대 타자가 단 1명도 없었지만 두산은 김동주가 타율 0.302, 10홈런을 기록했다. 투수면에서도 올 시즌 중반 기아에서 두산으로 이적한 리오스가 15승12패 방어율 3.51를 올려 바르가스(10승8패,방어율5.06)와 하리칼라(3승2패,방어율3.71)를 합친 것보다 무게감에서 앞선다. 한국야구위원회 관계자는 "각 구단의 재정 형편에 따라 차이가 있으므로 연봉 액수와 실력을 평가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 하지만 한국시리즈처럼 큰 경기에서 각 구단이 고액 선수들에게 기대하는 바가 크기 때문에 야구팬들이 관심이 가지고 관전하면 재미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president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