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상금 750만달러짜리 초특급 대회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에 출전한 최경주(35.나이키골프)가 이틀 동안 세계랭킹 2위 비제이 싱(피지)과 경기를 치르게 됐다. 6일(이하 한국시간) 대회조직위원회가 발표한 1, 2라운드 조편성에 따르면 최경주는 7일 오전 2시15분 10번홀에서 싱, 그리고 스콧 버플랭크(미국)와 함께 티오프한다. 싱은 PGA 투어에서 최경주와 친분이 두터운 사이여서 최경주는 적당한 긴장감과 함께 비교적 편안한 마음으로 1, 2라운드를 치를 수 있을 전망이다. 허석호(32)는 7일 오전 2시5분 프레드 펑크(미국), 스티븐 에임스(캐나다) 등과 함께 1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대회 4번째 우승을 노리는 타이거 우즈(미국)는 7일 0시45분 10번홀에서 스튜어트 애플비와 유언 월터스(이상 호주)와 함께 경기에 나선다. 한편 SBS골프채널은 7일 오전 2시50분(1라운드), 8일 오전 2시50분(2라운드), 9일 오전 8시30분(3라운드), 10일 오전 2시30분(최종 라운드)에 생중계한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